본문 바로가기

인터뷰2

스페이스 빔, 모두에게 열려있는 공간으로 안녕하세요, 민운기 대표님. 현재 임시공간은 ‘느린아카이브연구실’을 진행하며 지금까지 인천에서 있었던 미술 관련된 사건이나 역사로 연표를 만들고자 준비 중입니다. 특히 인천의 전시공간에 초점을 맞춰 연구 중인데요. 그 중 ‘스페이스 빔’이 20세기에 전시 공간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는 것을 알고, 대표님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의미 있을 것 같아 찾아뵙게 되었습니다. Q. 1995년 ‘지역미술연구모임’으로 시작하고 이후 2002년 남동구 구월동에서 스페이스 빔을 개관하고, 이후 2007년 9월부터 동구 배다리에서 스페이스 빔 재개관을 했는데, 그 과정에서 선생님이 생각하시는 ‘전시’의 의미와 역할이 무엇이었는지 궁금합니다. A. 네, 1999년부터 2001년까지 3년에 걸쳐서 종합문화예술회관 전관을 빌려.. 2021. 5. 30.
시대를 이으며 인천을 걷는 기획자 안녕하세요. 안태정 대표님(컴퍼니안)의 왕성한 문화예술 활동과 기획이 흥미롭습니다. 서울과 다른 지역 활동도 매우 흥미가 있지만, 특히 일회성으로 멈추지 않고 인천에서 역사와 지역의 의미 있는 관통하는 프로젝트를 연속적으로 선보여 주셔서 동무비평 삼사에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Q. 안대표님이 하셨던 문화예술 관련 프로젝트와 함께, 문화기획자 안태정을 소개해 주시겠어요? A.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홍보책임을 거쳐 현재 문화예술기획사 컴퍼니안(Company AHN)의 디렉터로써 공예와 한복 등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전시, 투어, 행사 등 프로젝트를 기획·홍보하고 있으며, 정부 기관 홍보 자문 및 심사, 강의하고 문화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전시로는.. 2020. 12. 27.